예술의전당, "예술가들의 영상 제작에 발 벗고 나섭니다!"

「공연영상스튜디오-실감」 오픈 기념
공연 영상 제작 지원 공모 10편 선정

이구 승인 2022.07.31 22:39 의견 0

예술의전당 (사장 장형준)이 예술가 및 예술단체의 공연을 고화질·고품질의 영상으로 무료로 제작해준다. 예술의전당은 지난 5월 ‘공연영상스튜디오-실감’(이하 스튜디오)의 본격적인 운영에 발맞추어 ‘2022 예술의전당 영상 제작 지원 공모’를 통해 피아니스트 김지현, 노래서점, 퍼커셔니스트 박혜지, 피아니스트 선율, 이든콰르텟, 에메트 앙상블, 예결밴드, 토리스, 피트정, 118 댄스 프로젝트(가나다 순) 등 총 10팀을 선발했다.

사진제공=예술의전당

이번 공모는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공연 영상에 대한 수요는 높아지나 예산과 자원 부족으로 영상 제작에 어려움을 겪는 예술가들에게 수준 높은 영상 제작 기회를 제공해주는 동시에, 신규로 개장한 스튜디오의 이용 서비스를 널리 알리기 위해 추진되었다. 예술의전당 관계자는 “예술인의 공연영상 제작 수요를 반영하여 우리 기관이 갖춘 영상제작 기술과 장비를 지원함으로써 우수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새롭게 발굴하고, 팬데믹 장기화로 침체된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공모는 100여 팀이 지원하여, 서류 및 포트폴리오, 출연진 심사와 전문가 심사를 거쳐 최종 10여 팀이 선정되었다. 11: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10개 팀은 ▲ 클래식 연주자인 피아니스트 선율, 퍼커셔니스트 박혜지, 현악 4중주 이든콰르텟, 더블베이스 4중주 에메트앙상블, 작곡가 나실인과 보컬 이지현의 듀오그룹 노래서점부터 ▲ 우리음악을 새롭게 재해석한 두 국악 그룹인 6인조 퓨전국악밴드 예결밴드, 국악아카펠라그룹 토리스, ▲ 재즈 뮤지션 피트정, ▲ 무용 콘텐츠를 선보이는 118 댄스 프로젝트, 피아니스트 김지현과 발레리나 등으로, 영상제작 지원사업을 통해 각자의 색깔과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장형준 사장은 “비대면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공간 및 시설, 장비에 대한 접근이 어려운 예술인에게 콘텐츠 창작과 유통의 기회를 제공할 것” 이라며 “작품성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인정받은 아티스트가 영상제작을 통해 활동범위를 확대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예술의전당은 7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공연 영상을 제작하여 이후 라이브 클립 영상, 녹화본 등이 순차적으로 예술의전당 유튜브 채널에 공개할 예정이다. 예술의전당은 이번 공모를 통해 그동안 상업영화나 광고 혹은 문화예술 기관 차원에서만 이루어지던 고품질 영상 제작이 공연 예술 부문으로 확산되어 예술인의 공연 영상화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클래시안 이구 기자

*클래시안에서는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classian.korea@gmail.com을 통해 메일 제보, http://www.classian.co.kr/ 기사제보란을 통해 온라인 제보가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클래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